검색

경북 과수 통합마케팅 사업 효과 지난해 매출 6천억 돌파

가 -가 +

강수국 기자
기사입력 2021-01-21

 

경북도가 과수 산지 유통체계를 개선하고 지나친 가격경쟁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통합마케팅 사업이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과수 통합마케팅사업으로 판매한 금액이 6천216억원을 기록했다.

 
도내 전체 과수 매출 1조7천억원의 37%를 차지한다.

 
처음 사업을 시작한 2014년 매출이 1천324억원에서 2016년 3천595억원, 2018년 5천191억원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한다.

 
통합마케팅의 중심 역할을 하는 과수 통합브랜드 '데일리(daily)'는 지난해 81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016년 214억원. 2018년 600억원, 2019년 640억원 등 매년 증가세다.

 
데일리는 사과, 복숭아, 자두, 포도를 16개 시·군 57개 산지유통센터에서 공동선별해 품목별 상위 50% 이상 되는 상품만 브랜드를 붙여 출하한다.

 
도는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의 하나로 기존 농협 등 산지 유통조직이 개별적으로 하던 마케팅을 시·군 단위로 통합하고 있다.

 
이를 통해 규모화한 물량으로 신규시장을 개척하고 유통조직별 시장 분할, 물량 분산 등으로 지나친 가격경쟁과 홍수 출하를 예방한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