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인당 국가채무 1천635만원 1년전보다 226만원↑

가 -가 +

시대일보
기사입력 2021-04-06

 

 

우리 국민이 갚아야 할 국가채무가 1년 사이 226만원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하고자 4차례에 걸친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 과정에서 국채 발행이 늘어난 여파다.

 
정부가 6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한 2020회계연도 국가결산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정부의 국가채무는 846조9천억원을 기록했다.

 
국가채무는 중앙정부 채무(819조2천억원)와 지방정부 채무(27조7천억원)를 더한 결과로 'D1'이라고도 불린다. 여기에 비영리공공기관 부채까지 더한 D2가 국제비교의 기준이 되는데 D1 역시 주요 지표 중 하나다. D1에 연금충당부채 등 비확정부채를 더하면 광의의 개념인 국가부채가 된다.

 
국가채무를 지난해 통계청 추계인구(5천178만명)로 나누면 1인당 국가채무는 1천635만원이 된다.

 
이는 전년보다 226만원 늘어난 수치다.

 
2019년 국가채무는 723조2천억원으로, 당해연도 추계인구(5천171만명)로 나누면 1천409만원이었다.

 
국민 1명이 갚아야 할 빚이 이처럼 늘어난 것은 지난해 국가채무가 120조2천억원 늘었기 때문이다. 이중 119조원이 국채 발행에 따른 결과다.

 
국채 발행이 급증했던 것은 결국 코로나19 대응에 따른 재정 확대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4차례에 걸친 추경을 편성하는 과정에서 쓴 자금만 67조원이다.

 
우리 경제 규모와 비교해봐도 국가채무는 매우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2019년 기준 37.7%이던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지난해 44.0%로 6.3%포인트나 뛰어올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