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시,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 적극 추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중소기업 애로 해소 기대

가 -가 +

장용수 기자
기사입력 2021-04-13

 



 

 

 

진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인한 지역 내 중소기업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2021년 진주시 중소기업 기술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진주시는 중소기업의 연구개발에서 제품생산까지 필요한 기술들을 전문가와 함께 맞춤형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영역을 세분화하여 애로기술지원(1억원), 소재부품기업 공정혁신 기술고도화 지원(1억 5000만원), 기술개발장비사용료 지원(1000만원) 등 3개 분야로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시가 2억 6000만원을 지원하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이하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에서 진행하는 사업으로, 사업참여자 모집은 4월 7일부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하였으며 선정평가위원회를 통해 최종 지원대상 기업을 선정한다.  

 
그동안 진주시는 지역 내 취약한 산업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2015년 9월 전국에서 가장 먼저 뿌리기술 전문연구기관인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를 정촌일반산업단지에 개소하는 한편, 정촌면 예하리 일대에 96만㎡ 규모의 뿌리산업단지를 조성하여 올해 1월 준공하였다.   

 
진주시는 지난해부터 일본수출규제 및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2억 6000만원의 예산으로 지역 중소기업의 연구개발 역량강화와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 보유장비를 활용하는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중소기업 공동 R&D 사업’ 등을 추진하였다. 이를 통해 13건의 연구개발지원과 20건의 장비활용 성과를 달성하였다. 

 
특히,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는 각종 시험 기자재 및 생산설비, 전문인력 등을 보유하고 있어 지역 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 뿐만 아니라, 진주·사천의 항공우주산업, 거제의 조선해양산업과 창원의 정밀기계산업 등 국가핵심전략산업과 관련된 경남 전체의 뿌리사업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진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 중소기업의 부가가치 창출에 어려움이 있어 올해도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신규고용 인력보조금 지원 등 기업지원 규모를 확대하여 기술력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하고 있다. 

 
진주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자유롭게 연구개발과 생산 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제도적 차원의 뒷받침을 계속해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용수기자 dyd8615@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