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역당국 자가검사 키트 마련할듯

‘정확도’가 중요한 척도

가 -가 +

시대일보
기사입력 2021-04-13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 키트를 의심 환자가 자택에서 사용하는 등의 활용 방안을 두고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백브리핑에서 "자가검사 키트가 (식약청에서) 허가 받으면 약국 등에서 구매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검사를) 집에서 하는 것은 큰 문제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자가검사 키트를 어디에 활용할 것인지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 반장은 다만 같은 자가검사 키트라고 하더라도 사용자가 전문가인지, 일반인인지에 따라 정확도의 차이는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직접 면봉을 코 깊숙이 넣으면 고통스럽기 때문에 전문가와 비교해 정확성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자가검사 키트를 쓸 때 그런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윤 반장은 "국내에서는 (신속항원검사 키트가) 전문가용이지만, 해외에서는 자가검사용으로 승인된 것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신속하게 허가가 가능한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 반장은 "식약처 입장에서는 국내 제품 개발도 생각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외국에서 자가검사용으로 쓰는 제품에 대해서도 고려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다만, 이 경우에도 일정 수준 이상의 정확도가 나오는 것이 허가에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