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대형마트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에 따른 대시민 브리핑

가 -가 +

강수국 기자
기사입력 2021-05-17

 

 

 


경주시 김호진 부시장은 지난16일 대시민 브리핑을 통해 주말 1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고, 특히 지역 대형마트인 홈플러스 경주점에서 6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긴급한 상황과 경주시의 조치사항 등을 전했다.

 

홈플러스에서는 지난15일 정육코너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경주시는 1차로 홈플러스 직원 106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으며 16일 식품부 직원 4명과 가전코너 직원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지난16일 긴급 방역조치로 홈플러스 경주점은 소독완료 후 폐쇄조치되고 직원 84명이 추가로 검사를 받았으며, 확진자 추가 발생 상황과 역학조사 결과 등에 따라 이후 영업재개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시는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대형마트의 특성과 상황의 위급성을 감안해 이달 3일부터 15일까지 홈플러스 경주점을 방문한 시민들은 선별진료소 검사를 받을 것을 문자를 통해 독려하고 있다.

 

지난16일 현재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체조사가 신속히 진행중이나, 일시적으로 많은 인원이 몰려 검사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시청 주차장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시민의 불편을 덜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김호진 부시장은 “지역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대응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대형마트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을 조기에 종식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긴급한 조치에 따른 검체조사 지연으로 시민들에게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시민의 안전과 감염 여부 확인이 현재 가장 시급한 상황임을 널리 양해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강수국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