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세훈 “재선시 5년간 재건축·재개발로 24만가구 공급”

“부동산 가격 급등 규제책 국토부와 논의 중…조만간 발표”

가 -가 +

정상린 기자
기사입력 2021-05-17

 

 




“한강 등 공공장소 금주 시행은 6개월∼1년 캠페인 후 결정”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선이라는 전제 아래 2025년까지 연간 4만8천가구씩 재건축·재개발 신규 인허가를 통해 24만 가구를 추가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5년간 총 입주물량(13만3천 가구)의 갑절에 해당하는 물량을 재개발·재건축구역 지정을 통해 새로 공급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한 달을 맞아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히고 "큰 원칙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의지는 전혀 퇴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시가 2015년 이후 재개발 신규 지정을 하지 않았고, 재건축 정비사업에 대해서도 적대적이었다면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오 시장은 취임 후 재건축·재개발 진척 상황에 관해 "서울 시내에 489개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있으며, 이 중 90% 이상인 443개 단지에서 계획이 예정대로 순항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개발·재건축 절차·기간 단축 등 활성화 대안을 모색하고 있고 1주일 내지 열흘 내에 정리될 것"이라면서도 "발표는 타이밍을 정해서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오 시장은 "취임 뒤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지역들이 있다"면서 "그래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했다"고 했다.

 
그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제도와 관련해 약점을 보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국토부와도 얘기가 돼서 입법예고까지 초스피드로 이뤄지고 있다"며 "이외에도 시장 교란에 가까운 행위들이 예상돼 추가 규제책도 국토부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오늘 다 밝힐 수는 없지만, 조만간 국토부와 협의가 끝나는 대로 거래나 가격 등에 대해서는 좀 더 강력한 규제 의지를 국토부와 함께 내놓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오 시장은 또 "도시재생사업을 인위적으로 억제하지는 않겠다"며 "꾸준히 앞으로 몇년 내에 몇만 가구 신규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재개발·재건축 같은 정비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을 적절히 혼합 배합하겠다"고 했다.

 
그는 "(공급이 이뤄지리라는 것에 대해) 주택 소비자들이 신뢰를 가지게 될 때 주택가격이 안정된다는 것이 저의 원칙과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