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30년까지 연매출 1조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임상인프라 지원

임상 참여자 1천명 이상 모집 플랫폼 구축…펀드 조성도 검토

가 -가 +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1-06-10

 



 

 

 
복지부, ‘임상시험 인프라 확충방안’ 보고

 

국내 제약사들이 오는 2030년까지 연매출 1조원 이상의 '블록버스터' 신약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정부가 관련 임상시험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임상 참여자를 1천명 이상 모집할 수 있는 공공 플랫폼을 구축하고 임상비용 지원을 위한 펀드 조성도 검토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0일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백신·신약 개발 지원을 위한 임상시험 인프라 확충방안'을 보고했다.

 
국내 제약사가 글로벌 임상 3상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정부는 임상 참여자 모집부터 데이터 활용까지 전 단계를 스마트화할 계획이다. 우선 임상 참여자 모집에 소요되는 시간을 대폭 줄이기 위해 공공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미국은 모더나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 참여자 3만명을 모집하기 위해 '코로나 예방 네트워크'라는 국가 임상 네트워크 발족했고, 영국도 국립보건연구원이 구축한 온라인 포털 플랫폼을 통해 노바백스 백신 임상 3상에 25만명이 지원하도록 했는데 국내에서도 1천명 이상이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창구를 마련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임상시험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인공지능(AI) 기술로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기반도 마련한다.

 
정부는 또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진출하려는 국내 제약사의 도전을 위해 보스턴 바이오밸리 내 지원거점 설치도 추진한다. 아울러 국내 기업에 임상 컨설팅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제약사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재직경력자를 미국 현지에서 채용하고 네트워크도 구축해 홍보도 지원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