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尹 30.3%, 이재명 25.4% 이낙연 19.3%…최재형 5.6% 4위”

가 -가 +

시대일보
기사입력 2021-07-19

 

 

 



 
차기 대권 지지율 양강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바짝 추격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6∼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3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1주 전보다 0.4%포인트 오른 30.3%로 집계됐다.

 
이 지사는 1.5%포인트 하락한 25.4%였다.

 
이 전 대표는 1.2%포인트 상승, 19.3%를 기록하며 20% 선에 육박했다. 지난달 28일 발표된 6월 4주차 조사에서는 이 지사(28.4%)와 이 전 대표(11.5%)가 16.9%포인트 차이를 보였지만, 이후 3주 연속 이 전 대표의 지지율이 상승하며 격차도 6.1%포인트로 급감했다.

 
한편 야권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전주 대비 3.1%포인트로 5.6%로 4위에 올랐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0.8%포인트 내린 3.4%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