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밀양시, 하절기 ‘유충 발생 예방’ 선제적 대응

가 -가 +

엄정현 기자
기사입력 2021-07-22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지난해 전국적 유충 발생 신고사례를 거울삼아 올 하절기에는 유충 발생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22일 시에 따르면 유충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정수장 및 배수지 수질 관리 집중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고 상수도 시설물 방충 시설 점검 및 보수, 여과지 포충기 설치, 모래 여과지 역세척 주기 단축 및 정수 잔류염소 농도를 강화해 운영 중에 있으며, 국·시비 12억 원이 투입되는 정수장 및 배수지 위생개선사업도 지난 5월 실시설계용역을 마치고 이달 착공했다.

 
시는 가끔 수돗물에서 벌레가 나온 것으로 오인해 신고하지만, 욕실·세면대·싱크대 배관 등의 고인 물에 산란한 나방파리 유충이나 옥외 받아 놓은 물에 모여든 실지렁이 등이 대부분이며 벌레 같은 외부 물질이 들어올 수 있는 통로는 모두 차단했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매일 유충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작년 인천 수돗물 유충 사태 때는 깔따구 유충이 문제가 됐는데 수중 호흡이 가능한 깔따구 유충과 달리 나방파리 유충은 대기 중 산소 호흡이 필요해 상수도 배관 내에서 살 수 없으며, 지렁이도 소독 내성이 약해 염소 성분이 포함된 수돗물에서 생존하기 어렵다.

 
장용찬 상하수도과장은 “밀양시는 환경부·경남도와 합동 및 자체 점검을 여러 차례 실시했으며 지금까지 수돗물에서 깔따구 유충이 발견된 사례는 없다”고 말하며, 다만 무덥고 습한 여름철을 맞아 각 가정의 화장실과 배수구 등에 나방파리 유충이 서식할 수 있으니 청결 상태를 유지하고 공동주택에서는 저수조 방충 시설 및 잠금 시설을 수시 확인하고 저수조 청소를 연 2회 이상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엄정현기자 jheom@sidaeilbo.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대일보. All rights reserved.